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평화와 통...

 

유엔, 北미사일 규탄 한목소리…중국, 추가 제재결의는 난색

- 영국·프랑스·미국 "추가적인 대북제재" vs 중국 "대화만이 해결책"

등록일 2017년05월24일 11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북한 조선중앙TV는 13일 오후 전날 실시한 중장거리전략탄도탄 '북극성 2형'시험발사 장면을 방송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된 미사일 발사 장면을 싣고 있다. 앞서 북한은 12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인 북극성 2형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사진= 유튜브 조선중앙TV 캡쳐>2017.02.14
[뉴서울타임즈] 조현상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 긴급회의에 참여한 이사국들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을 규탄하면서도 추가적인 대북제재 논의에는 입장차를 보였다.


일본 닛케이신문 등은 "유엔 안보리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지난 21일 '북극성 2형' 발사를 규탄했다"고 보도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은 대북제재의 충실한 이행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닛케이신문은 "북한은 최근 '북극성 2형' 발사 후 승리하고 용기있게 행동하고 있으며, 핵 개발을 더욱 강화할 결심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일본의 코로 벳 쇼 유엔대사는 비공개 회의 후 기자들에게 "정확히 같은 주제에 대해 우리가 모인 후 일주일이 지났다"며 "북한의 핵 도발이 핵 및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 사회의 노력에 지장을 주며 엄청난 세계적 위협을 가져다 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 방안에서는 서방 3개국과 중국의 입장차가 더욱 뚜렷하게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프랑스·미국 등은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추가적으로 더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중국은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면서도 추가적인 대북제재에는 난색을 보였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의 매슈 라이크로프트 유엔 대사는 이번 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더욱 실질적이고 의미있는 제재 수단으로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프랑수아 드라트르 유엔주재 프랑스 대사도 "기존 제재의 충실한 이행은 물론, 북한 정권에 대해 더 강력한 제재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르단을 방문중인 니키 헤일리 유엔 미국대사 역시 전날 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안보리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 핵개발과 관련한 주요한 협상은 모두 대화를 통해 성사됐다"며 "현 상황에서 대화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대화를 통해서만 북한 문제를 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즈.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