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평화와 통...

 

정세균 의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임기 내 개헌 추진"

등록일 2017년06월13일 11시3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13일 정세균 국회의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
- 정세균 국회의장 취임 1주년 "국민에 힘 되는 국회 만들 것"


정세균 국회의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 / 2017.06.13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 13일 국회의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주도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야3당,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당과 생산적 청치적 협치 문화를 만들겠다고 했다.

정 의장은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국회를 만들겠다"라고 말하면서 “대통령 탄핵부터 촛불 집회, 조기 대선, 그리고 새 정부 출범까지 정치적 격랑을 지혜롭게 헤쳐 나온 데는 우리 국민들의 성숙한 의식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며 “남은 1년도 국민에게 힘이 되는 국회 기조를 이어가면서 확실하게 일하는 모습을 드리겠다”며 ▲예측 가능한 개헌 ▲생산적 협치 ▲민생 중심 입법을 중점에 두고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먼저 정 의장은 “정치적 이슈에 개헌 논의가 휘둘리지 않도록 국회 개헌특위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개헌 내용이나 시기,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국민과 함께하는 개헌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당제 국회를 이끌기 위해 정치적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4당 원내대표 정례 회동도 생산적 논의의 장이 되도록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지난 1년 간 성과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청소 근로자 직접 고용, 역대 최대 의안 발의 및 처리, 협치 풍토 조성 등을 꼽았다. 그 외에도 불체포 특권 남용 방지, 친인척 보좌관 채용 제한, 묻지마 증인 채택 방지를 비롯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민생 중심 입법에 주력하겠다. 여야 간 쟁점이 없는 법안은 물론이고 쟁점 법안이라도 국민 눈높이에서 처리하는 등 민생을 중심에 두고 입법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달라며 새로운 정부를 세워주셨다. 어떻게 해야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지 치열하게 고민하고 논쟁하겠다"며 "정치권에 대한 기대와 믿음을 저버리지 말고 질책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입법 활동 역시 역대 어느 국회보다 왕성했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올렸다”고 자평했다. 19대 국회와 비교하면 같은 기간 법안 발의 건수는 40%, 법안 처리 건수는 52% 급증했다 는 것이 정 의장의 설명이다. 아울러 인수위 없이 출범하는 새 정부가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책 과제집을 전달해 탄핵 국면을 능동적으로 관리했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즈.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