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잠적?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 같은 말 남기고 나가” 딸 경찰에 신고

등록일 2020년07월10일 00시3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7월 9일 잠적 되었다는 경찰이 수색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잠적 상태가 되자 박 시장의 딸이 9일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되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기동수색대 2개 중대를 투입해 성북동 인근을 수색하면서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이 이날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박원순 서울시장)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면서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한편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현재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쯤 공지해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모두 취소된 상태이다.

현재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오후 6시 현재 꺼져 있는 상태이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경찰 긴급회의 열고 대책을 논의 중이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