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축구협회, 5천 명에 ‘축구 상생 지원금’ 지급...벤투-벨 감독 동참

등록일 2020년04월08일 18시4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제공 대한축구협회

[뉴서울타임스] 조인애 기자 = KFA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축구인들을 위해 ‘축구 상생 지원금’을 지급한다. 
 
KFA는 코로나19로 축구인들이 전례 없는 어려움에 처한 만큼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3억5천만 원의 ‘축구 상생 지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리그 및 대회 중단으로 수입의 직격탄을 맞은 유·청소년 지도자와 심판이다. 학교는 물론 클럽 팀까지 KFA 초중고리그에 등록된 783개 팀 소속 지도자와 KFA 등록 심판 전원에게 지원금이 지급된다. 전체 인원은 약 5천 명에 달한다.
 
지원 금액은 초중고 팀당 30만 원, 등록 심판은 급수(1~5급)에 따라 3~10만 원이다.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으며 대상자에게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협회 임직원 및 지도자들이 자진 반납한 급여 중 일부로 조성됐다. 홍명보 전무를 비롯한 협회 임원(실장급 이상)들은 20%를 반납했고 직원들도 자발적 동의 절차를 거쳐 10%를 반납했다. 파울루 벤투, 콜린 벨, 김학범 등 각급 대표팀 감독 그리고 연령별 지도자 및 전임지도자들도 자발적 동의하에 본인들의 급여 10%를 반납했다.
 
KFA는 임직원 및 지도자들의 동참으로 조성된 금액을 단순히 비용 절감의 차원으로만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어려움에 처한 축구인들을 돕는 일에 일부 사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KFA 정몽규 회장은 “지구촌 전체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축구인들도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KFA는 고통을 분담하는 동시에 축구인들을 위한 최소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상생 지원금 지급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축구 상생 지원금’에 동참한 파울루 벤투 남자대표팀 감독은 “유소년부터 심판까지 전체 축구계가 생존해야 대표팀의 존재도 빛을 발할 수 있다'며 '어려운 시기지만 함께하면 고통은 줄어들고 위기는 극복 될 것이라 믿는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KFA 홍명보 전무는 “KFA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헌혈 동참, 파주NFC 생활치료센터 공여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축구계가 함께 상생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인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