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할리우드에 우뚝선 한국 영화 그리...

 

“개신교 예배 코로나-19 극소수…정통개신교 지금 예수 사랑을 실천할 때

등록일 2020년03월25일 20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부 정책에 동참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당 모습.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감염자 전파로 인해 기업‥개인뿐만 아니라 종교계에도 막대한 피해가 확산되고 있어 곳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중 개신교가 신종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으로 몰리는 듯한 피해를 보고 있어 정부의 신중한 행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개신교에서 나왔다.

이런 배경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교회들은 대부분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나 구원파, JMS 등 이단과 관련돼 있거나 예배가 아닌 수련회와 회식 등을 통해 감염되면서 진작 개신교에서 나온 확진자는 극소수에 불가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정부가 지난 22일 전국 3185개 교회에 대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며 행정지도를 내렸으나 대부분 교회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예배를 드렸다고 밝히고 있다. 정통개신교 교회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방침에 협력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행정명령’이나 ‘단호한 법적 조치’, 강행 등의 표현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지난 17일 경기도가 발표한 137개 교회에 대한 행정명령과 관련해 몇몇 해당 교회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실제로 경기도 의정부 A 교회는 지난 15일 예배를 아예 드리지 않았음에도 ‘방역 수칙을 어겼다’라며 행정명령을 받았다. B 교회는 담당 공무원이 직접 방문하지도 않고 전화만 했다고 전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코로나와 개신교 예배 진실검증’을 발표하고 신천지 등 비정상적 이단 집회와 달리 개신교 예배로 인해 전파된 사례는 극소수라고 밝혔다. 

이억주 한국교회언론회 대변인은 “극소수 사례를 일반화해 예배를 범죄행위로 몰아가는 행위는 중단해야 한다”며 “방역 수칙을 지킨 예배는 대중교통 마트 커피숍 PC방보다 감염 위험이 낮다”고 주장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도 “정부가 밝힌 행정명령은 선을 넘어서는 조치”라며 “다수의 교회가 국민 보건을 위해 협력하고 애쓰는데 모든 교회가 잘못한 것처럼 매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리스도의 사랑이라는 정신을 실천하는 정통 대표 교회인 개신교는 지금 사회적 논란을 가져와 혼란을 일으키기보다 성숙한 자세로 혼란한 사회에 기둥이 되어 예수그리스도 사랑을 전파하는 것이 개신교의 사명이라는 조언이 나오고 있다. 

지금 주장하는 말들은 현실적인 면에서 틀린 항의는 아니지만, 개신교의 탈을 쓰고 핑계를 대는 사이비 종교의 반항에 국민의 시선에 같이 놓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과 함께 강경한 목소리보다 이럴 때 일수록 교회의 이익보다 진정한 예수 사랑을 실천하는 것으로 기회를 만드는 것이 맞는다는 교계 원로들의 목소리다. 즉 사회가 안정을 찾았을 때 정부에 잘못을 지적해도 늦지 않다는 것이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