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할리우드에 우뚝선 한국 영화 그리...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 일본 땅이라고…뻔뻔한 아베!

등록일 2020년03월25일 01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독도는 독섬, 돌섬, 삼봉도(三峰島), 우산도(于山島), 가지도(可支島), 석도(石島)라는 다양한 섬명을 가지고 있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1∼96에 있는 대한민국 고유 영토이다.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일본 문부과학성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등 사실을 왜곡하는 내용이 포함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24일 발표하자 교육부와 외교부는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한편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강력 항의했다. 
 
교육부 역시 그동안 대한민국 정부는 그릇된 영토관과 역사관이 반영된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왜곡 내용의 시정을 촉구해 왔으나, 이번 검정에 합격한 중학교 교과서에 또다시 ‘독도 영유권 주장’과 ‘역사왜곡 기술’을 포함한 것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하며, 검정 결과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다.

문부과학성이 이번 검정에서 통과시킨 지리, 공민, 역사 등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는 ‘대한민국의 독도 영토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했을 뿐만 아니라, 과거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고 그 과정에서 자행된 ‘강제동원’ 수탈과 일본군‘위안부’ 등의 전쟁범죄를 의도적으로 축소·은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는 “일본 정부가 교과서를 통해 역사왜곡을 반복하는 것은 과거를 속이고 감추려는 부끄러운 시도이며, 현재의 한일관계와 동북아 평화를 해치는 행위이다. 일본의 미래 세대에게 그릇된 역사관과 영토관을 주입하는 ‘교과서’는 주변국과의 역사 화해를 가로막고 동북아 공동체의 미래까지 직접적으로 위협한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몹시 크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어두운 역사를 감추고 왜곡하려 한다면 주변국뿐만 아니라 이를 우려하는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면치 못할 것이다. 그 책임은 그 누구도 아닌 일본 자신에게 있음을 명심하여야 한다. 일본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이제라도 과거를 직시하고,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역사를 올바르게 가르쳐야 한다. 이를 위해 왜곡된 교과서를 가장 먼저 시정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이날 성명에서 “정부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교과서”라며 시정과 함께 “이번 검정 승인으로 일본의 젊은 세대가 그릇된 역사 인식을 더 갖게 될 것이라고 우려” 표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며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이번 도독 교과서 승인 조치는 수출 규제와 코로나 입국 제한으로 악화 일로를 걷는 양국 관계에 또 다른 악재가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