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평화와 통...

 

남자축구 대표팀, 11월 17일 호주와 원정 친선경기

등록일 2018년08월22일 10시0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뉴서울타임스] 조인애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11월 A매치 첫 경기 상대가 호주로 정해졌다.

KFA는 대표팀이 오는 11월 17일(토) 호주 브리즈번에서 호주 대표팀과 친선평가전을 갖는다고 21일 밝혔다. 경기 시간은 한국시간 17시 50분이며, 장소는 선콥 스타디움이다. 선콥 스타디움은 지난 2015년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호주가 대결했던 경기장으로, 당시 한국은 이정협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이번 친선전은 호주축구협회의 초청으로 진행되며, 내년에는 KFA가 호주 대표팀을 국내로 초청해 리턴 매치를 치를 계획이다.

호주는 8월 FIFA 랭킹 43위로 아시아에서 이란 다음으로 높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1-2)와 페루(0-2)에 패했고, 덴마크와는 1-1 무승부를 기록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판 마르베이크(네덜란드) 감독과 결별하고 자국 출신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겼다. 호주와의 역대 전적은 7승 10무 9패로 우리가 뒤져있다. 가장 최근 경기는 2015년 아시안컵 결승전으로, 연장 혈투 끝에 1-2로 패했다. 

전한진 KFA 사무총장은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앞두고 최적의 파트너와 평가전을 확정해 기쁘다. 자세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년 리턴매치까지 양국 축구협회가 합의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0월 국내 평가전 두 경기와 호주전 이후에 열릴 11월 두번째 A매치 상대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자료 및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