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평화와 통...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윤시윤향해 “나를 끝까지 책임져라” 솔직한 마음 드러내

등록일 2018년08월16일 19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제공= SBS>

[뉴서울타임스] 배순민 기자 = SBS 수목 ‘친애하는 판사님께’(천성일 극본, 부성철, 박준우 연출, 스토리웍스, ihq 제작)에서 이유영이 윤시윤을 향해 “나를 끝까지 책임져라”라는 솔직한 마음을 드러낸다.

수목극 1위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 15, 16회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되어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번 회의 경우 강호(윤시윤 분)는 누군가를 향해 “살아남으려면 일단 치고 올라가야지”라는 말을 던질 당시 나무뒤에 있던 수호(윤시윤 분)가 몰래 훔쳐보면서 시작된다.

화면이 바뀌고, 휴대폰을 던지면서 분노를 폭발하던 상철(박병은 분)은 이내 강호를 향해 “잘못 판단하지마 다치는 너야”, “네가 날 항상 이겼다고 앞으로도 계속 이길거라고 착각하지 마”라고 윽박지르기도 했으며, 이에 강호 또한 눈에 힘을 주고는 “협박처럼 들린다?”라고 대꾸하면서 둘 간에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말았다.

특히, 소은(이유영 분)은 자신을 찾아온 강호를 향해 “다른데 보내지 마세요”, “한 사람을 맡았으면 끝까지 책임지셔야죠”라는 그와 계속 같이 근무했으면 하는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후 갑자기 몸에 땀이 흥건해진 채로 누운 채로 고통스러워하던 그녀는 강호가 등장하자 기진맥진한 상태로 그를 맞이하기도 했던 것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분에서는 호성(윤나무 분)이 민사장을 향해 “태어난 위치가 다르잖아. 어떻게 같은 사람이냐고?”라는 인격적인 모욕을 가하는 내용도 그려질 예정이다.

SBS 수목극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로, 천성일 작가와 부성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며,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 15~16회는 8월 16일에 공개된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순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