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할리우드에 우뚝선 한국 영화 그리...

 

코로나19 극복…연대와 협력으로 어둠을 밝히는 구미산업단지

등록일 2020년04월01일 18시3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4월 1일 대구·경북 지역의 대표 국가산단인 구미산업단지를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는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격려하는 모습. 2020.04.01. 청와대.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일)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대표 국가산단인 구미산업단지를 찾아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격려했다.

구미산단은 반세기 전 섬유 산업에서 출발해 전기·전자 산업을 일궈냈고 2005년 단일 산단 최초로 수출 300억 불을 달성한 곳으로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인원이 5만 명에 달하는 대구·경북의 최고의 산업단지이다.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이었던 불화폴리이미드를 국산화에 성공한 곳으로,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를 극복한 자신감으로 이번 코로나19 위기도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오늘은 정부가 지난해 추진해 국회를 통과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조치법'이 시행되는 날이기다. 

문 대통령은 불화폴리이미드 공장 생산라인을 돌아보며 이 부품이 적용된 폴더블 폰과 폴더블 노트북 등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다. 박효준 책임연구원은 "기술에 대한 자신감, 폴더블 폰 시장이 확대될 것이라는 확신과 함께 소재에서 국산화해야 한다는 과감한 투자로 현 양상 기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불화폴리이미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보호 소재로서 일본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었으나, 작년 하반기 국내 양산 능력을 확보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구미산단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어둠을 밝히고 있는 구미산업단지를 찾았다"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있는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최근 입주 기업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한 방역 조치로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며 코로나19 대응에서도 모범을 보여주었다"며 기업들의 협력 사례를 소개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의료용 필터 설비를 마스크용 MB필터 설비로 전환해 생산한 MB필터를 마스크업체에 무상공급하고, 음압치료병실을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며 대통령은 "우리 경제와 산업, 민생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하며 세 가지를 약속했다. 

“소상공인과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는 일이 없도록 하고, 긴급재난지원금 등을 통해 국민과 가계를 적극 도울 것이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보호와 생활 안정 지원에도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은 "연대와 협력만이 코로나19 극복의 답"이라며 "사재기 하나 없이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하고 서로 돕고 격려하는 우리 국민이 참으로 존경스럽다"라며 함께 "여기 계신 여러분도 코로나19 극복의 해답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면서 "연대와 협력으로 서로의 길을 비추며 어두운 터널을 함께 지나가자"고 독려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