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할리우드에 우뚝선 한국 영화 그리...

 

제2차 비상경제회의. "100조원 비우량..우량기업 모두 촘촘하게 지원

등록일 2020년03월25일 00시4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3월 24일 2차 비상경제회의는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정부의 결연한 의지로 시작한다. 라며 회의를 하는 모습. 청와대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코로나-19에 따른 비상경제 상황을 대응하기 위한 제2차 비상경제회의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24일 열고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2차 비상경제회의 증가 조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자금이다. 또한,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영자금을 대폭 지원하고, 신용경색이 우려되는 회사채시장의 안정 유지와 불안정한 주식시장에 대처하는 대규모 금융 지원 조치를 담았다.

이날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20조 원 규모로 조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의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하겠다"며 "회사채는 물론 기업어음도 매입하여 단기자금 수요도 뒷받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당초 10조 규모로 준비했던 것을 10조 추가해 규모를 두 배로 늘린 것이다.

또,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의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 17.8조 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하겠다"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날 고용 지원 대책에서 대통령은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 부분이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며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고용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고 "고용 유지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대통령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 대해 신속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당부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