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BEST NEWS

[포토]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 평화와 통...

 

고리 원전 1호기 40년만의 퇴장···19일 0시 '역사의 뒤안길로'

등록일 2017년06월18일 08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이미 어제(17일) 오후 마지막 전력 생산···18일 자정에 영구 정지 
- 15만 기가와트 전력 생산···부산시 한해 사용량 34배 
- 해체 작업 20년 이상 소요···약 6347억원의 비용 예상


우리나라의 최초이자 첫 원자력 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18일 자정을 기해 영구 정지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2017.06.18

[뉴서울타임스] 조현상 기자 = 우리나라의 최초이자 첫 원자력 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18일 자정을 기해 영구 정지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고리원전 1호기는 1977년 6월 19일에 첫 가동을 한 이후, 40년 동안 전력을 생산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9일 0시부터 고리 1호기 발전을 영구 정지한다고 밝히고, 영구 정지를 위해 17일 오후 6시부터 발전기 '계통 분리'를 시작하면서 전기가 외부로 흘러가는 것을 차단했다. 

고리 1호기는 17일 오후에 마지막 전력을 생산했다. 이날 한수원은 터빈발전기를 수동 정지한데 이어 오후 6시 38분에는 원자로를 정지했다. 정지된 원자로는 점차 온도가 내려가 18일 자정에 저온 정지 상태에 이르면서 그 역할을 다했다.

고리 1호기는 1971년 미국 정부의 차관과 원전 회사 웨스팅하우스의 기술 지원을 받아 착공했다. 당시 고리 1호기 총 공사비는 3억 달러로 1970년 우리나라 1년 국가 예산의 4분의 1, 경부고속도로를 4개 놓을 수 있는 규모로 한국경제 발전의 크게 기여했다.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 19일 임시 운전을 거친 뒤 1978년 4월 29일부터 첫 상업운전을 시작해 지난 40년 동안 생산한 전력은 15만 기가와트로 1년 동안 부산광역시가 사용하는 전력량의 34배에 이르는 막대한 양이다. 

고리 1호기는 2007년에 30년의 설계 수명이 지났지만 정부로부터 계속 운전 허가를 받아 2017년 6월 18일까지 수명이 10년 연장됐다.

한수원은 고리 1호기의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들어 수명을 한 차례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우리나라는 연장을 하지 않았다. 

실제 고리 1호기와 동일한 모델인 미국의 포인트비치 원전은 1호기가 2030년, 2호기는 2033년까지 운영허가 연장이 됐다. 해외 원전의 경우, 두 차례 연장을 통해 70~80년 운영하는 원전이 많다.

원안위는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이후에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영구 정지일로부터 5년 이내에 한수원으로부터 해체 계획서를 제출받아 해체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원전 해체는 계획을 세우는 데부터 실제 해체하는 작업, 환경 복원 등에 약 20년이 소요된다. 

전문가들은 한수원은 원전 1기를 해체하는 데 약 6347억원의 막대한 복구 비용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뉴서울타임즈.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현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